관리자

지파워,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로 기술혁신과제 선정


지파워,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로 기술혁신과제 선정


[식약저널=문형봉 기자] 지파워가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로 기술혁신과제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중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해 성장세가 그칠 줄 모르는 업계 중 하나가 바로 ‘홈케어 뷰티 디바이스’ 관련 업계다. 그중에서도 탄탄한 기술력과 끊임없는 연구 개발로 거침없는 행보를 주목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킨케어 기업인 지파워의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혁신과제로 선정되며 우수한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이번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혁신과제로 선정된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는 이미 세계적으로 그 기술력을 인정받은 지파워의 제품 피부 장벽 측정기기 ‘지피스킨 베리어’에 새롭게 모공, 피지 등의 ‘피부미용 지표’와 잡티, 색소, 주름 등 ‘피부노화 지표’까지 측정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된 올인원(All-in-One) 피부 측정 장비다.


또한 지파워는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를 활용한 ‘비대면 임상시험 플랫폼’도 함께 개발 중이다. 원격 비대면으로도 여러 피부 지표에 관한 임상시험을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지파워는 뷰티 홈케어의 성장 속에서 다양한 뷰티 디바이스를 소개하며 소비자에게 건강한 피부를 위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초미세 실리콘을 사용한 진동클렌저 지피스킨 포어클린, 세계 최초로 온열기능을 탑재한 EMS 페이스롤러 듀오를 비롯해 글로벌 메이저 시장으로 진입한 피부장벽 측정기기 베리어에 이어 이번 신제품까지 잇따라 출시하며 우수한 기술력이 탑재된 셀프 뷰티 케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셀프 뷰티족과 관련 업계는 물론 피부임상시험 관련 연구소까지 영향력을 끼치며 전 세계에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지파워는 2017년부터 이어온 글로벌 회사와의 협업으로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피부장벽 데이터 100만개를 확보한 내공 있는 기업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 우수한 기술력이 돋보이는 ‘비대면 피부임상시험 측정기(지피스킨 베리어)’는 현재 전 세계 47개국에 납품되고 있으며 로레알, P&G, 에스티로더 등 글로벌 화장품 기업 연구소의 임상시험과 존스홉킨스대학병원, 스탠포드대학병원, 삼성병원 등 피부질환 연구 및 아토피 예방 임상 연구에 선정돼 사용되고 있다.


곧 출시될 ‘지피스킨 베리어’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신제품 역시 지파워의 피부장벽 연구에 대한 성과와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이미 출시 전부터 글로벌 뷰티 기업인 로레알과 에스티로더에서 구매의향서(Letter of Intent)를 접수하는 등 피부 관련 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문형봉 기자 mhb0420@naver.com


관리자


(주)지파워 피부장벽측정기, 신생아 4천명 아토피예방 임상시험 연구도구 선정




(주)지파워(대표 한창희)가 개발한 피부장벽측정기 ‘지피스킨베리어’가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지원하고 스탠포드대학병원, 노스웨스턴대학병원, 영국 킹스칼리지 등 11개 Medical Site에서 진행하는 신생아 4천명을 대상으로 하는 2개의 아토피예방 임상연구에 핵심도구로 선정되어 사용 중이다.

지파워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킨케어 기업이다.

2020년 10월 시작된 임상연구(정식명칭 CoFAR NIAID/NIH SunBEAM Birth Cohort study)는 스탠포드대학외 총 11개 Medical site에서 25백명 신생아들을 대상으로 2027년까지 7년간 진행된다.


2020년 12월 시작된 임상연구(정식명칭 SEAL(Stopping Eczema And Allergy) Study)는 스탠포드, 영국 킹스칼리지,등 총 4개 Medical site에서 2027년까지 15백명 신생아들을 대상으로 7년간 진행된다.

본 연구기간 동안 임상센터에서는 지파워의 피부장벽측정기 지피스킨베리어를 활용하여 정기적으로 신생아들의 피부장벽을 측정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처방을 통해 아토피를 효과적으로 예방,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지파워가 2016년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이 피부장벽측정기는 기존 고가의 임상장비와 대등한 수준의 정확도를 가지면서, 가격은 기존 임상장비대비 1/20에 지나지 않는다. 피부임상시험 전문기관 ㈜엘리드의 인체적용 임상평가 결과, D사와 C사의 고가의 개별장비들과 대등한 측정기능이 검증되었고, 2020년 노스웨스턴대학의 엄격한 기기테스트를 성공적으로 통과하여 이번 임상 연구의 중심기기로 선정이 되었다.

한편 지파워는 원격 비대면 임상연구가 가능한 피부장벽 측정장비로 원격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연구진을 위한 기기를 비롯하여 일반 소비자를 위한 지피스킨 홈테라피를 통해 뷰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지파워는 이번 미 NIH Fund 피부장벽 임상연구의 중심기기 선정을 계기로 글로벌 표준제품들에 대한 비교우위를 더욱더 공고히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리자

지인슈, 인슈어테크 진출 위해 바이오업체 지파워와 MOU 체결



                          제공:㈜지인슈

<제공:㈜지인슈>


㈜지인슈는 최근 보험 헬스케어서비스를 위해, 피부측정용 기기 및 원격data분석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 제약업체 네트웍을 구축한 ㈜지파워와 공동사업을 위해 MOU를 체결하였다.

㈜지파워는 국내업체와 국외 존슨앤존슨, 스텐포드대 등과 같이 개발한 연구이력과 최근 피부케어를 위한 디바이스개발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인슈는 창업 3년만에 다양한 채널을 보유한 광고대행사로, 주요 보험사를 대상으로 연매출 50억이상을 하고 있는 회사이다. 향후 고객 data에 대한 ㈜지파워의 분석력과 ㈜지인슈의 보험상품의 연계력을 통해, 고객에게 적합한 보험상품을 제시하고자 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

아울러 ㈜지인슈는 올해 하반기에 GA를 운영한 경영진의 경험을 바탕으로, 헬스케어와 보험을 연계한, 상품기획을 계획하기위해, 유수의 보험회사와 협의를 할 예정이다. 양사가 진행하고자 하는 방식은 피부측정디바이스를 개발하고, 고객의 피부를 관리해주는 앱을 통해, 매달 고객data를 구축하고, 피부상태에 맞게 화장품을 추천해주거나, 피부관리비법을 알려주는 방식이다. 이러한 고객 data가 쌓이면, 이후 고객에 맞는 일상생활형 보험상품을 (예를 들면, 피부암이나 상해보험 등) 제안하는 방식이다.

㈜지인슈는 지속적인협업을 통해, 고객건강관리와 관리가 어려울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보험서비스를 꿈꾸고 있다. 아울러, 위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면, 보다 다양한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향후 미니보험사 설립을 통해 고객일상에 머무를 수 있는 보험을 가져가보길 기대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구교현 기자 kyo@etnews.com

관리자

中企 '피부장벽측정기' 글로벌 장벽 넘었다


지파워, IoT 휴대용 '지피스킨베리어'
K브랜드 전 세계 1800개 매장에 공급
클렌징 기기 등 홈테라피 분야 확장
美 원격의료 시장 진출도 준비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킨케어기업 지파워가 자체 생산한 휴대용 피부장벽측정기 지피스킨베리어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11일 서울 성북구 서울바이오허브 내 지파워에서 한창희 대표(오른쪽)와 직원들이 지피스킨베리어를 비롯한 홈케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사물인터넷(IoT) 기반 스킨케어기업 지파워가 자체 생산한 휴대용 피부장벽측정기 지피스킨베리어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11일 서울 성북구 서울바이오허브 내 지파워에서 한창희 대표(오른쪽)와 직원들이 지피스킨베리어를 비롯한 홈케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국내 중소기업이 만든 사물인터넷(IoT) 휴대용 '피부장벽측정기'가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와 손잡고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국내 화장품 오프라인 매장에서 시험 적용 후 글로벌 본사 요청으로 중국, 일본, 미국 등 전 세계 매장에서 활용된다.

11일 지파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자체 생산한 IoT 피부장벽측정기 '지피스킨베리어'를 글로벌 화장품 L그룹의 K브랜드 매장에 납품한다. K브랜드의 전 세계 매장 규모도 상당하다. 미국 350개, 중국 750개, 일본 100개 등 전 세계 1800여개 매장에서 지파워가 제작한 피부장벽측정기를 활용할 계획이다.

지피스킨베리어는 일반 미용 분야에서 활용하는 단순 피부지표 기기와 다르다. 기기와 애플리케이션(앱)을 연결, 피부 경피수분손실도(TEWL)와 피부수분도(SCH)를 측정한다. TEWL은 피부를 통해 빠져나가는 수분 손실량이다. SCH는 피부 각질층에서 함유하고 있는 수분량이다. 피부 건강을 판단하는 중요 기준이다. 이를 바탕으로 피부손상도, 아토피 위험 등 피부 상태 추적과 피부관리 가이드를 제공한다.

한창희 지파워 대표는 “지난해 해당 화장품 브랜드 매장에서 피부장벽측정기를 활용한 후 매출이 상당히 증가하면서 이를 글로벌로 확대 적용하는데 적극적이었다”면서 “소비자가 직접 자신의 피부 상황을 체크하고 화장품 추천으로 이어지면서 해당 브랜드뿐만 아니라 경쟁 화장품 회사에서도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지파워는 아토피 치료 등을 목적으로 하는 의료기기로 지피스킨베리어를 제작했지만 시장 규모, 의료기기 허가 절차의 어려움에 직면하자 우선 화장품 시장으로 방향을 틀었다. 일반 병원에서 활용하는 1000만원이 넘는 기존 피부장벽측정기와는 비슷한 성능을 내지만 가격이 저렴, 주요 화장품 브랜드에서 관심을 보였다.

지파워는 2017년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이 개최한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에서 유망한 스타트업으로 선정되며 존슨앤드존슨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지의 매장 26곳에서 지피스킨베리어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로레알·P&G·아모레퍼시픽·유니레버 등 세계 유수의 화장품 브랜드와 협업 관계를 맺고, 일부 기업은 이미 판매를 시작했다.

지파워는 올해 전체 매출이 약 3배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홈테라피' 분야 확장에 나선다. 피부장벽측정기 판매 확대를 위해 클렌징 기기, 온열롤러 등도 새롭게 출시한다.

미국 원격의료 시장 진출 준비도 지속한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내셔널 주이시 헬스 의료타운 등에서 지파워 피부장벽측정기를 활용, 다양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한 대표는 “15년차 피부관리사를 채용해 올해 홈테라피 분야에 진출한다”면서 “장기적으로 기기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아토피 등 예방 가능한 헬스케어 시스템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R&D)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관리자

"집에서도 손쉽게 피부상태 진단…아토피 치료 돕겠다


한경 BIO Insigh
한창희 지파워 대표

"J&J 공모전 후 글로벌서 러브콜
대규모 투자 유치로 도약 발판"



"집에서도 손쉽게 피부상태 진단…아토피 치료 돕겠다"


“아토피 환자들이 집에서 피부진단기기로 상태를 파악하고 제때 적합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

한창희 지파워 대표(사진)는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체 개발한 피부진단기기 ‘지피스킨’을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지피스킨은 피부장벽지수와 수분지수를 측정하는 기기다. 기기는 형광펜 두 개를 합친 크기로 무게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가볍다. 기기를 피부에 대고 10초 정도 기다리면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에 피부 상태를 그래프로 보여주고 맞춤형 피부 관리법을 알려준다.

지피스킨의 강점은 가격 경쟁력이다. 영국, 독일 회사가 만든 피부진단기기가 있지만 가격이 2500만원 이상이다. 고가의 장비인 데다 부피가 커서 대형 병원이나 피부과에서만 사용된다. 반면 지피스킨은 가격이 25만원, 연구용 고기능 제품도 75만원이다. 한 대표는 “가격이 100분의 1에 불과하지만 경쟁 제품과 비교해 측정지수와 정확도가 동등하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했다. 휴대가 가능할 정도로 제품 크기가 작고 가벼워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한 대표는 “예전에는 피부 질환 환자들이 진단 장비가 있는 병원에 가야 했지만 이제는 가정에서도 손쉽게 피부 상태를 진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토피 환자들은 피부진단기기로 효과를 볼 수 있다. 가려움이나 통증이 나타나기 전 미리 보습을 해야 하는데 환자들은 증상이 악화돼서야 알아차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한 대표는 “아토피 환자를 대상으로 한 달 동안 임상을 한 결과 지피스킨을 사용해 피부 상태를 수시로 확인한 환자들의 스테로이드 사용량이 56% 줄었고 아토피 중증도가 29% 호전됐다”고 했다.

지피스킨은 백화점이나 화장품 매장 등 피부 진단용으로 시판 중이다. 2017년 존슨앤드존슨 메디칼, 한국얀센이 혁신 의료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한 공모전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에서 우승한 이후 글로벌 기업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2018년 1월 출시한 지 1년8개월 만에 국내 5500여 개, 해외 3000여 개 등 8500여 개가 팔렸다.

한 대표는 “올해 연매출 10억원을 예상하고 있으며 FDA 허가를 받는 2022년 이후에는 연 300억원 이상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퀵파이어 챌린지에서 우승한 이후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고 회사가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관리자

Korea Focus: Our most-read stories on Korea’s cosmetics industry

18-Apr-2019 By Amanda Lim


We round up our top cosmetics and beauty stories on the exciting Korean market featuring 3D-printed cosmetics, an AI-powered skin care advisor, a smart skin measurement device and more.


HTTPS://WWW.COSMETICSDESIGN-ASIA.COM/ARTICLE/2019/04/18/KOREA-FOCUS-OUR-MOST-READ-STORIES-ON-KOREA-S-COSMETICS-INDUSTRY

관리자

Data drive: Korean inventor of smart skin measurement device targets more metrics

27-Feb-2019 By Amanda Lim


A South Korean skin care innovation is quietly revolutionising the beauty industry by helping consumers and companies objectively evaluate the most important metrics of the skin.


HTTPS://WWW.COSMETICSDESIGN-ASIA.COM/ARTICLE/2019/02/27/DATA-DRIVE-KOREAN-INVENTOR-OF-SMART-SKIN-MEASUREMENT-DEVICE-TARGETS-MORE-METRICS

관리자

La Stella and Gpskin Barrier Collaborate to Enable Digital K-beauty Clinic-level Skincare at Home

Industry: Beauty



Gpskin Barrier device for monitoring the skin barrier together with La Stella Cellif Microbalm enable consumers to monitor and care for beautiful and healthy skin right from home

San Francisco, Calif. (PRUnderground) January 11th, 2019


Gpower, Inc. a digital health company in South Korea focused on skin health care has developed and marketed a small handheld device that monitors overall skin health, registering results on an app that can easily be downloaded to phones and tablets. Previously something that could only be done in a clinic, the Barrier device is affordable and enables consumers to monitor their skin’s health easily from home every day. “Being able to monitor skin barrier functions in the skin every day can help people with extreme sensitive skin or people with extremely sensitive skin that are prone to outbreaks of atopic dermatitis predict when their skin most needs special care,” explains Han Chang Hee, CEO of Gpower. “This way, they can take care of their skin at home and help reduce outbreaks of atopic eczema or very sensitive skin and to improve the overall health of their skin.”

La Stella Cellif Microbalm, a top-selling K-Beauty product for sensitive and dry skin works in conjunction with the Gpskin barrier device to reduce moisture loss through the skin and to repair and strengthen the skin’s barrier. LaStella uses microcapsules that preserve the patented MES skin barrier formula until the moment of use for maximum effectiveness. Users of Cellif Microbalm have noticed a 5 to 7 point improvement in skin barrier strength and moisturization level within 15 minutes after measuring their skin barrier with the Barrier device before and after application.

The Gpskin Barrier device and La Stella Cellif Microbalm is a skincare combination that enables anyone to do clinic-level skincare at home. Affordable and easy to use, these two products together are perfect for anyone who takes their skincare seriously and who needs a routine that easily fits their budget and busy schedule.

About dermartology (Dr. Raymond Laboratories)

Dr. Raymond is an innovator, inventor and entrepreneur whose expertise in skin barrier technology has earned him worldwide recognition over the last three decades. He published more than fifty articles covering his dermatological research and ”A Quest For Healing: A Memoir That Weaves Together Science, Family and Faith. As he looks to the future, Dr. Raymond intends to share his knowledge and experience to help early stage K Beauty companies/Brands through www.dermartology.com.


관리자

韓 기업들, 보스턴서 바이오ㆍ제약 분야 새 역사 만들다

진흥원, BIO US서 국내 기업 기술마케팅 활동 지원
18개 기업 4일 동안 300여건 미팅 참가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BIO International Convention 2018(이하 BIO US)’에 참가하여 국내 보건산업체의 글로벌 진출활동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제약 컨벤션인 ‘BIO US’는 올해로 25회를 맞이하였으며, ‘Make History'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76개국 5,000여개 사 참가, 비즈니스 미팅 4만 5,000건 체결 등 역사상 최대 성과를 기록했다.


BIO US에 참가한 국내 기업들도 그 간의 연구개발(R&D) 성과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하여 현장에서 글로벌 이목을 집중 시켰다.


유영제약, 인투셀, 제넥신, 파멥신 등 18개 기업이 진흥원의 지원 사업을 통하여 파트너링에 참가하였으며 총 300여 건의 파트너링 미팅을 가졌다.


이들은 이번 BIO US 참가를 통하여, 노바티스, 머크, 론자, 일라이릴리 등 다국적 제약사를 비롯한 미국, 중남미, 유럽 등 세계 각국의 제약사를 만나 자사의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고 보유 기술의 개발을 가속화 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는 등 향후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미팅을 가졌다.


이들 중 인투셀은 이번 BIO US를 통하여 인투셀의 약물복합체 독창적 링커 기반기술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확인하였으며 기술이전 및 협력 연구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있어 향후 기술이전의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며, 파멥신은 항체 치료제 Tanibirumab (타니비루맵)의 지역 라이센싱 아웃을 위한 논의와 더불어 파멥신의 여러 자산을 활용한 스핀아웃 회사의 설립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처럼 중견기업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가운데, 기술력을 앞세운 창업기업들도 글로벌 활동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진흥원에서 육성사업으로 지원하고 있는 지파워, 지놈앤컴퍼니 등의 창업기업이 참가했다.


IoT피부장벽측정기 ‘gpskin barrier(지피스킨베리어)’를 개발한 지파워는 이번 BIO US 참가를 통하여 임상연구에 IoT 기기의 적용이 증가하고 있는 시장트렌드를 확인하고 자사제품의 새로운 매출 가능성을 찾았으며 지놈앤컴파니는 존슨앤존슨, 베링거잉겔하임, 로슈,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다케다 등 글로벌 제약사들의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주목을 받으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진흥원은, 행사 둘째 날인 지난 5일에는 국내 기업들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과의 네트워킹을 위한 ‘Korea Night: Business Development & Investment of Korean bio ventures'도 개최g했다.


이에 국내외 88개사 150여명이 참가한 이 날 행사에는 인터베스트 임정희 전무의 국내 바이오 투자현황 소개를 시작으로, 신라젠이 바이러스 항암제 ’펙사벡‘ 선행요법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하였고, 유망 스타트업 3개 사(SCM Lifescienc, XCell Therapeutics, GPOWER)가 자사의 기술현황을 소개하는 등 한국 기업의 성과를 소개하는 기회를 가졌다.


진흥원은 앞으로도 국내 보건산업체의 우수성을 알리고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yjun89@mdtoday.co.kr) 

+ COMPANY 
(주)지파워 

대표자 한창희   사업자등록번호 120-87-70757

통신판매업 신고 제2016-서울서초-1906호 [사업자정보확인하기]

사업장 주소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회기로 117-3 서울바이오허브 402호

호스트서비스제공: (주)아임웹

+ 고객센터
고객센터 1588-3029

( OPEN 10:00~19:00 )

이메일 info@gpower.kr